청호나이스, 美 정수기·제빙기 시장 적극 공략한다...작년 대비 미국 수출 70% 이상 증가

김건우 | 기사입력 2020/10/27 [09:50]

청호나이스, 美 정수기·제빙기 시장 적극 공략한다...작년 대비 미국 수출 70% 이상 증가

김건우 | 입력 : 2020/10/27 [09:50]
[뉴스브라이트=김건우]

▲ 청호나이스가 美 컬리건 사에 ODM 방식으로 공급한 제빙기     © 김건우



청호나이스의 해외수출이 호조를 보이고 있다. 청호나이스의 해외수출은 작년 대비 약 30% 증가했는데, 특히 미국시장 수출은 작년 대비 70% 넘게 증가했다.
 
2003년 세계최초로 얼음정수기를 개발해 출시했던 청호나이스는 해외시장에도 자사의 얼음정수기 제품을 꾸준히 수출해 왔고, 미국시장은 2004년부터 얼음정수기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특히 얼음소비가 많아 제빙기 시장이 활성화 된 미국 현지 상황을 감안, 현지용 제빙기 개발을 진행해 왔고, 올해 미국 최대 정수기 업체인 컬리건(Culligan) 社에 제조자개발생산(ODM)방식으로 정수가 가능한 제빙기(제품명 Quench 960/965)를 공급했다. 지난 8월부터 판매가 시작된 해당 제품은 현재 미국 제빙기 시장에서 활발히 판매되고 있다.
 
1993년 설립된 청호나이스는 이듬해인 1994년부터 해외시장 수출을 시작해 현재 미국, 일본 유럽 등 전세계 약 40여 개국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으며, 2006년에는 중국 최대 가전회사인 메이디 그룹과 정수기 및 필터 생산·판매에 대한 합자법인을 설립했다. 특히 중국 합자법인은 국내 정수기 업체로는 최초로 정수 기술 이전에 따른 로열티를 받게 된다는 데 의미가 있었다.
 
2003년 7월 세계최초의 얼음정수기 '아이스콤보'를 선보인 청호나이스는 이후 다양한 사이즈의 스탠드형 얼음정수기, 와일셀러 얼음정수기, 초소형 카운터탑 얼음정수기, 커피얼음정수기, 탄산수얼음정수기 등을 출시하며 얼음정수기의 역사를 써내려 왔다. 이러한 기술력은 한국표준협회 주관 '대한민국 신기술혁신상'을 20년 연속 수상하며 공식적으로 인정받기도 했다.
 
청호나이스 글로벌사업부장 김병철 상무는 "청호나이스의 기술력은 국내뿐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우수한 기술력을 전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