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까지 신한은행이 던지고 KBO가 친다!

김재석 기자 | 기사입력 2020/03/09 [16:45]

2021년까지 신한은행이 던지고 KBO가 친다!

김재석 기자 | 입력 : 2020/03/09 [16:45]
[뉴스브라이트=김재석 기자]

▲ 9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진행된 KBO 리그 타이틀 스폰서 조인식에서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좌측 네번째)과 KBO 정운찬 총재(좌측 세번째)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 김재석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KBO(총재 정운찬)와 KBO 리그 타이틀 스폰서 후원을 2021년까지 연장하고 올 시즌 대회 공식 명칭을 ‘신한은행 SOL KBO 리그’로 확정했다고 9일 밝혔다.
 
양 측은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KBO 리그 타이틀 스폰서 조인식을 갖고 2020 시즌 KBO 리그 타이틀 엠블럼도 공개했다.
 
2018년 국내 프로스포츠 사상 최대 금액으로 타이틀 스폰서 계약을 체결한 신한은행은 이번 스폰서 후원 연장을 통해 국내 최고의 인기 스포츠 리그와 동행을 이어가게 됐다. 신한은행은 이번 협약을 통해 2021년까지 리그 공식 타이틀 사용 권리를 가지고 리그 중계 및 구장 광고를 비롯한 다양한 방법으로 야구팬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특히 신한은행은 새로운 대회 공식 명칭으로도 사용되는 은행 앱 ‘신한 쏠(SOL)’을 중심으로 ‘2020 신한 프로야구 예적금’과 같은 특화 상품을 출시하고 야구 관련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야구 팬들에게 야구를 보는 재미와 함께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은 “신한은행은 KBO와 함께 ‘신한 쏠(SOL)’을 통해 야구팬과 은행 고객이 야구를 즐기는 창구 역할을 할 것이다”며 “신한은행이라 하면 KBO 리그와 프로야구라는 키워드가 새겨지도록 야구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계획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KBO 정운찬 총재는 “2년간 함께 한 KBO와 신한은행의 동행이 지속될 수 있어 진한 파트너십을 느끼게 되었다”며 “신한은행과 함께 코로나19로 겪고 있는 국민의 아픔을 KBO 리그를 통해 치유하겠다”고 전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