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사랑의 불시착' 배우 장소연, 현실감 연기로 시정자 시선 사로잡았다.

박지종 | 기사입력 2020/01/20 [11:40]

tvN '사랑의 불시착' 배우 장소연, 현실감 연기로 시정자 시선 사로잡았다.

박지종 | 입력 : 2020/01/20 [11:40]

▲ 사진=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방송캡처


[뉴스브라이트=박지종] 배우 장소연이 지난 1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10회에 정만복(김영민 분)의 아내이자 사택마을 주부 4인방 현명순 역으로 분해 다채로운 연기로 시선을 자로잡았다.

10년 전, 아들 우필이 신종플루에 걸려 급히 병원을 찾은 명순과 만복은 돌림병으로 약이 다 떨어져서 방도가 없다는 말을 듣게 된다. 이에 장마당에서 사온 약을 의사에게 건네지만 풀가루를 녹인 가짜 약이란 것을 알게 된 명순은 아무것도 하지 못한 채 집으로 돌아온다. 열이 내리지 않는 아이를 안고 애가 타던 그때, 리무혁(하석진 분)이 약을 구해 집으로 찾아왔고, 이내 링겔을 맞고 생긋 웃는 아이를 보며 안도하는 명순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가슴을 쓸어내리게 했다.

이어 이날 방송에서는 사택마을 주부 4인방이 윤세리(손예진 분)의 정체를 알게 되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세리가 남겨두고 간 편지를 읽게 된 명순은 “참 힘들고 무서웠겠습니다. 삼숙 동무”, “모르는 곳에 혼자 사고로 떨어져서 혹시나 들킬까, 잡혀가지는 않을까 얼마나 겁이 나고 무서웠겠습니까”라고 이야기하며 낯선 땅에서 혼자 속앓이 했을 세리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과 걱정을 드러냈다.

이처럼 장소연은 아이의 아픔 앞에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부모의 마음을 현실감 있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냈을 뿐 아니라 세리를 걱정하는 착한 심성의 현명순 캐릭터를 완벽하게 보여주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