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HR강자 '코너스톤' 한국에 떴다

첫 고객 삼성전자 확보... 애덤밀러 회장 "국내기업 대상 영업 본격화"

박상대 | 기사입력 2019/07/12 [19:08]

글로벌 HR강자 '코너스톤' 한국에 떴다

첫 고객 삼성전자 확보... 애덤밀러 회장 "국내기업 대상 영업 본격화"

박상대 | 입력 : 2019/07/12 [19:08]

▲ 글로벌 HR소프트웨어 기업인 코너스톤 온디맨드의 애덤 밀러 회장이 기자간담회를 통해 한국시장 진출 배경을 설명하는 모습.    



[뉴스브라이트*박상대기자] 클라우드 기반의 러닝, 인재관리, 인재경험 소프트웨어분야 글로벌 기업인 '코너스톤 온디맨드(이하 코너스톤)' 한국에 상륙했다.

코너스톤은 삼성전자를 국내 첫 고객으로 앞세우고 한국 시장에서의 사업을 본격화했다. 12일 한국을 직접 방문한 애덤 밀러 코너스톤 창립자 겸 CEO는 기자간담회를 통해 사업 계획을 밝혔다.

그는 “현재 모든 산업군에서의 디지털화로 새로운 기술 도입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으며, 변화된 환경에 적합한 새로운 직업군이 지속적으로 생겨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기업경쟁력 확보와 유지를 위해 직군에 맞는 후보자를 잘 선택하고, 인재를 개발하고 잘 유지시키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현재의 인재 교육은 강의실을 벗어나 소셜러닝 학습으로 전환되고 있다고 했다. 인재들의 가능성 개발을 위해선 기업의 인재관리와 직원들의 경험이 융합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런 측면에서 현대 러닝은 러닝관리솔루션(LMS)과 러닝경험 (LXP), 현대적 콘텐츠가 모두 합쳐진 총체적인 전략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마지막으로 애덤 밀러 회장은 "코너스톤은 국내 대기업과 중견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마케팅 활동을 적극 진행하겠다"면서 "이를 발판으로 공공기관과 대학교도 고객사로 확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너스톤#코너스톤 온디맨드#인재교육#클라우드 러닝#애덤밀러 회장#HR솔루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