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정보서비스실·청년정책허브센터 재편으로 전문성·효율성 'UP'

일자리포털 워크넷, 원스탑 청년고용정책 지원 등 ‘새로운 도약’ 밑바탕

박정훈 기자 | 기사입력 2019/01/14 [16:03]

고용정보서비스실·청년정책허브센터 재편으로 전문성·효율성 'UP'

일자리포털 워크넷, 원스탑 청년고용정책 지원 등 ‘새로운 도약’ 밑바탕

박정훈 기자 | 입력 : 2019/01/14 [16:03]
    한국고용정보원 새 조직도-2본부 5실 3센터 34팀
[뉴스브라이트] 한국고용정보원은 14일 일자리 관련 국정과제를 효과적으로 수행하고 조직 운영에 효율성을 더하기 위해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고용정보원은 기존 4실 2센터를 2본부 5실 3센터로 재편했다.

국정과제 수행의 전문성 확보를 위해 정보화 업무를 전담하는 기획정보화본부와 연구 부서를 관리하는 연구사업본부 2체제로 나눴다.

기획정보화본부에는 지난해 구축한 ‘일자리포털 워크넷’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워크넷·고용보험·직업훈련포털 등의 전산망을 총괄 기획·관리하는 고용정보서비스실이 편성됐다.

연구사업본부에는 청년 고용정책을 기획 단계에서부터 분석, 모니터링, 실행에 이르기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청년정책허브센터가 편제됐다.

고용정보서비스실은 기존 워크넷, 고용보험, 직업훈련포털 관련 팀 등이 옮겨와, 고용정보를 한 데 모아 국민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자리포털 워크넷’을 뒷받침할 예정이다.

한편, 기존 정보화 관련 두 실 단위 조직은 고용 데이터를 통합 구축하고 분석해 통계자료를 제공하는 전문 부서 일자리플랫폼실과 제반 사업 및 인프라를 관리하는 정보화운영실로 거듭난다.

연구사업본부는 기존 고용 관련 연구와 일자리 사업 평가 등을 수행하는 1실 2센터 외에도, 청년정책허브센터가 추가돼 지난해 오픈한 청년정책정보 제공 웹사이트 ‘온라인청년센터’ 및 청년 고용정책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재흥 한국고용정보원장은 “급변하는 고용 환경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국정과제 수행에 주력하기 위해 이번 조직개편을 단행했다”며, “이번 개편이 고용노동부 등 정부의 고용 관련 정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국민 고용 안정에 기여하는 밑바탕이 될 것”이라 밝혔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