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트원정대’ 진구→최시원, 태평양 리얼 생존기 ‘멘탈붕괴+눈물파티’
글쓴이 김정화

날짜 2020.09.22 12:22

 

 

‘요트원정대’ 그야말로 태평양 리얼 생존기가 펼쳐졌다.

 

9월 2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 6회에서는 거센 폭풍우가 몰아치는 망망대해 속 극한에 몰리는 진구-최시원-장기하-송호준의 모습이 담겼다. 항해 이후 최악의 날씨와 맞닥뜨린 ‘요트원정대’는 역대급 파도와 강풍을 만나 살아남기 위한 항해를 펼쳤다. 대자연의 위력을 온몸으로 체감하는 네 남자의 리얼 모험기가 생생하게 시청자들에게 전달됐고, 방송 내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를 모았다.

 

이날 ‘요트원정대’ 대원들은 어마어마한 파도와 강풍, 극심한 뱃멀미를 견뎌야 했다. 대자연이 만들어낸 거센 위협 속 ‘요트원정대’가 할 수 있는 건 앞으로 나아가는 것뿐이었다. 그리고 이렇게 힘들 때 생각나는 존재는 바로 가족이었다. 진구는 요트 한 쪽에서 뱃멀미를 이기기 위해 즐거운 생각을 한다며 아내, 아이들 생각을 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렇게 폭풍의 밤을 보내고 또 다시 아침이 찾아왔다. 어제부터 시작된 비바람은 더욱 거세 졌고, 요트는 뒤집힐 듯 흔들리며 대원들을 초긴장 상태로 내몰았다. 그런 와중에도 장기하는 샌드위치를 만들었고, 몰아치는 강풍 속 눈도 제대로 뜨지 못한 채 대원들은 먹방을 펼쳤다. 그 어디서도 하지 못할 경험을 하는 이들의 모습이 색다른 광경을 선사했다.

 

장기하는 “그 날이 정말 기억에 많이 남는다”며, “제가 먹어보니 진짜 맛이 없었는데, 그걸 최고의 샌드위치라고 해주더라”라며, 진구의 말 한마디에 감동을 받은 이야기를 들려줬다. 울컥하는 장기하의 모습에서 힘든 상황 속 위로가 되고 힘이 된 ‘요트원정대’ 대원들의 끈끈한 동료애를 느낄 수 있었다.

 

그러나 대자연은 언제나 예측불허였다. 나름의 각오로 출발한 여정이었지만, 계속되는 거센 바다의 위협에 대원들은 체력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지쳐갔다. 최시원은 “5m파도가 왔다갔다 했다. 위아래로 흔들리는 건 괜찮은데 좌우로 흔들리면 시선이 바뀌니까 너무 힘들었다”고 회상했다. 진구는 “파도는 참을 뿐, 극복은 안 된다”라고 말하며, 공포로 변해버린 바다를 회상했다.

 

이런 가운데 분위기는 심각해졌다. 지원선과 연락이 끊긴 상황에서 김승진 선장은 계속 갈 것을 제안했고, 장기하는 촬영 중단을 요청한 것. 진구는 “점점 대원들이 스트레스가 쌓여가고 육체적인 고통이 쌓여가고 있는데, 즐거운 항해를 위해서 결단을 내릴 때가 온 것 같다”며 울컥했다. 장기하는 “우리가 남십자성까지 가는 게 목표이기도 하지만 이미 달성한 것도 많은 것 같다. 항로를 줄이는 것도 방법이지 아닐까 싶다"며 솔직한 의견을 냈다.

 

이에 김승진 선장은 모두의 안전을 위해 회항을 결정했다. 대원들은 미안한 마음과 함께 목표를 포기했다는 패배감을 느꼈고, 요트 안은 서먹서먹한 분위기가 흘렀다. 김승진 선장은 “우리 진 것 아니다”라며 대원들을 격려했고, “살다 보면 뜻대로 안 되는 일도 많다. 대원들과 대화 속에서 각자의 마음과 감정들을 읽었다”며, “돌아가면 어때. 괜찮아. 우리 분위기를 모험에서 즐거움으로 돌리자”라고 말하며 새로운 여정을 제안했다.

 

태평양 항해의 부푼 꿈을 안고 출항한 ‘요트원정대’는 회항을 결정했지만, 이 과정 역시 모험의 일부분이었다. 예측할 수 없는 바다의 상황 속 ‘요트원정대’는 함께하며 팀워크를 쌓아왔고, 어디서도 하지 못한 경험과 깨달음을 얻을 수 있었다. 힘찬 파이팅과 함께 새롭게 나아가는 ‘요트원정대’의 모습이 과연 이들이 무사히 한국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또 이 과정에서 어떤 즐거움을 찾아낼지 기대를 치솟게 했다.

 

한편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는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

목록
전체등록수 183976 ㅣ 현재페이지 1 / 6133

보도자료 등록

보도자료실
NO 제목 글쓴이 등록일
183976 독감백신 맞은 박능후 복지장관 “전문가 판단 믿고 접종해달라” 김정화 2020.10.27
183975 식약처 “독감백신 백색입자, 효과와 안전성에 영향 없어” 김정화 2020.10.27
183974 방역당국 “코로나19 일정수준 억제·관리…폭발 가능성은 상존” 김정화 2020.10.27
183973 홍 부총리 “경제 정상화 회복궤도 진입…4분기 경기개선 흐름” 김정화 2020.10.27
183972 충남도, 중소기업제품 우선구매 확대…협약 체결 김정화 2020.10.27
183971 김경수 경남도지사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핵심가치는 연대와 협력” 김정화 2020.10.27
183970 경남도, 2년 연속 ‘우리가 키운 우수조림지’ 선정 김정화 2020.10.27
183969 경상남도, ‘전통시장 집중방역기간’ 운영해 방역안전망 강화 김정화 2020.10.27
183968 경남도인재개발원, 도민과 함께하는 현장 교육 열어 김정화 2020.10.27
183967 경상남도농업기술원, 초등학교 비대면 꽃 체험 활동 추진 김정화 2020.10.27
183966 경남문화예술회관, ‘굿GOOD보러가자’ 개최 김정화 2020.10.27
183965 경기도의회 정대운 의원, 광명학온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 정담회 실시 김정화 2020.10.27
183964 백군기 용인시장, 램리서치코리아 등 현장 방문 김정화 2020.10.27
183963 용인시 처인구 장애인전용주차구역 홍보 캠페인 실시 김정화 2020.10.27
183962 충남도, 정보통신기술 활용한 상수도 관리 착수 김정화 2020.10.27
183961 세종시, 손수 만든 마스크 목걸이로 생활방역 실천 김정화 2020.10.27
183960 한국형 뉴딜 ‘스마트그린산단’ 성공 위해 경기도·산업부 등 맞손‥27일 공동선언 김정화 2020.10.27
183959 남양주 시립토리어린이집, 바자회 수익금 전액 북부희망케어센터에 전달 김정화 2020.10.27
183958 남양주시, 제1차 남양주시 적극행정위원회 개최 김정화 2020.10.27
183957 경기도, 민원조정위원회 전문가 위촉. 민원 신속·적극 해결 토대 마련 김정화 2020.10.27
183956 의왕시, 2021년도 주요사업 설명회 개최 김정화 2020.10.27
183955 경기도, 27일 소재부품 오픈랩·중앙분석지원실 개소식 개최 김정화 2020.10.27
183954 경기도교육청-롯데장학재단, 학교도서관 도서 기증식 가져 김정화 2020.10.27
183953 세종시, 코로나19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기준 완화 김정화 2020.10.27
183952 평택시, 우리학교 자율형 건물번호판을 내 손으로 김정화 2020.10.27
183951 평택시, 6년 연속 지방자치경영대상 수상 김정화 2020.10.27
183950 의정부시, 회룡역 가로경관숲 조성사업 보고회 김정화 2020.10.27
183949 의정부시, 공무원 적극행정 교육 실시 김정화 2020.10.27
183948 의정부시 신곡1동, 수리수리 집수리사업 추진 김정화 2020.10.27
183947 의정부시적십자봉사회, 독거노인 삼계탕 나눔 김정화 2020.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