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수료 없는 플랫폼 '비도' 27일부터 IEO 진행

비온코인 세일 후 '거래 성공전략 공유 커뮤니티' 등 연내 출시 예정

박상대 | 기사입력 2019/05/21 [19:40]

수수료 없는 플랫폼 '비도' 27일부터 IEO 진행

비온코인 세일 후 '거래 성공전략 공유 커뮤니티' 등 연내 출시 예정

박상대 | 입력 : 2019/05/21 [19:40]



[뉴스브라이트*박상대기자] 수수료가 없는(제로) 디지털자산거래 플랫폼 '비도(Biido)'가 오는 27일부터 암호화폐거래소 프로비트를 통해 토큰세일(IEO)을 진행한다.

비도는 차세대 디지털자산거래소이면서 암호화폐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만든 플랫폼이다. 비도 플랫폼은 사용하기 쉽고 모든 거래자들이 최소의 위험으로 최대의 이익을 얻을 수 있도록 업데이트된 기능을 구비하고 있다.

비도 자체 암호화폐인 비온코인(BION)은 비도 생태계에서 인센티브 지급 이상의 역할을 한다. 비온 코인을 사용해 AI거래신호 알림, 포트폴리오 분석, 재정거래 도구, AI거래 봇 등과 같은 프리미엄 기능 잠금 해제를 할 수 있다.

나아가 비도의 성장엔진(BIIG, 비도 커뮤니티 수를 늘리기 위해 만든 홍보 플랫폼으로 게임화됨), 카피 트레이드와 같은 특정 기능에 대한 인센티브 지급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이와 함께 사용자는 비온을 이용해 상장시키고자 하는 코인에 투표를 하고, 비도의 서비스를 할인된 가격으로 누릴 수 있다.

비도 설립자 겸 CEO인 Aditia K. Mokoginta는 “향후 토큰세일 이후에는 암호화폐거래 서비스 외에도 비도 신원확인시스템(BIMi), 비도거래 커뮤니티(BTC), 런치패드 등 같은 기능들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사용자들이 암호화폐 거래 때 필요한 신원인증 절차를 최소화하면서 커뮤니티에서 투자 정보를 공유하며 사용자 편의를 살리고 런치패드 기능을 도입해 블록체인 산업에도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토큰세일 후에는 로드맵을 착실하게 수행해 비도 성장엔진 플랫폼, 비도 신분검증시스템, 런치패드를 연말까지 출시할 계획이라고 한다.
  
BIMi는 신원인증 과정을 단축해 사용자가 별도의 등록없이 암호화폐를 매매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능이다. BTC 거래 커뮤니티는 큰 이익과 성과를 낸 모든 고객들에게 접근할 수 있는 기능으로, 이를 통해 기술과 지식을 수익화하고자 하는 사용자는 거래 전략을 유사하게 활용할 수 있다.

아울러 비도 런치패드는 혁신적인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위한 독점적 토큰세일 플랫폼이다. 한편, 비도는 최근 업비트에 상장된 게임 마케팅 블록체인인 ‘리퍼리움’과 파트너십을 맺기도 했다.

 
#비도#Biido)#비온코인#BION코인#BION#프로비트#토큰세일#암호화폐세일#IEO#비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