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에 “오스템글로벌(주) 사옥 착공”

1,500여명 고용창출 기대…2025년까지 제조·연구시설 등 순차적 건립

김두영 | 기사입력 2020/10/26 [14:18]

송도에 “오스템글로벌(주) 사옥 착공”

1,500여명 고용창출 기대…2025년까지 제조·연구시설 등 순차적 건립

김두영 | 입력 : 2020/10/26 [14:18]

▲   201026 조감도(오스템글로벌(주))



[뉴스브라이트=김두영]

제조 및 연구시설 등을 갖춘 오스템글로벌() 사옥이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송도국제도시에서 착공됐다.

 

오스템글로벌()는 임플란트 분야 우리나라 1위이자 글로벌 5위 기업인 오스템임플란트()의 자회사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6일 송도동 209-2번지 첨단산업클러스터(B) 내 오스템글로벌() 사옥 부지에서 이원재 청장, 김희철 인천시의원, 최규옥 오스템임플란트() 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착공식이 개최됐다고 밝혔다.

 

오스템글로벌()은 일본과 스위스 등 외국 치과정밀기기 연구개발사들과 협력해 22,693의 부지에 약 1,800억원을 투자해 오는 20256월까지 치과의료기기 제조동(7), 연구·사무동(8), 랜드마크동(16) 등을 순차적으로 건립할 계획이다.

 

오스템글로벌() 사옥에는 임플란트 체어, 센서 등 영상장비 제조 연구시설들과 함께 오스템글로벌() 임직원 등이 입주하게 되며 약 1,450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

 

최규옥 오스템임플란트() 회장은 착공식을 계기로 오스템글로벌()를 오는 2035년까지 의료기기 분야 글로벌기업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이번 착공식을 통해 사업이 계획대로 착실히 진행될 것으로 믿는다오스템글로벌()가 송도를 전진 기지로 삼아 임플란트 분야와 다양한 의료기기 분야에서 더욱 성장, 글로벌 리딩기업으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