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자율차 기업에 부품실증 기반구축 지원

송도에 Test Bed 구축-자율주행 및 스마트시티에 필요한 센서 개발 목적

김두영 | 기사입력 2020/10/19 [10:34]

인천시, 자율차 기업에 부품실증 기반구축 지원

송도에 Test Bed 구축-자율주행 및 스마트시티에 필요한 센서 개발 목적

김두영 | 입력 : 2020/10/19 [10:34]

▲  라이다센서 부착위치(예정)



[뉴스브라이트=김두영] 인천광역시가 (재)인천테크노파크(원장 서병조)와 함께 관내 자율차 관련 기업의 부품실증을 위한 기반구축을 적극 지원한다.
 
시는 지난 2019년부터 송도 내 도로상에 운전자에게 주변 교통상황 등 각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시스템인 C-ITS(Cooperative- 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인프라를 구축하여 대학 및 기업의 연구 활동을 지원하고 있으며, 최근 라이다(LiDAR) 센서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센서 응용 기술개발을 위하여 추가로 단지 내에 테스트 구역을 지정하여 실증연구를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라이다센서는 보행신호 안내, 도로 통행량 분석, 차량용 ADAS(첨단운전자 보조장치) 및 자율주행 등에 활용되고 있으며, 레이다는 차량용 전방충돌장치 등에 활용한다.
 
또한, 송도의 산업기술단지內 실 도로상에 차량이 다른 차량, 모바일 기기, 도로 인프라 등과 정보를 교환하는 V2X(Vehicle to Everything) 인프라 구축을 지원하고 단말기 설치와 교통신호정보를 연계하여 신호정보 수집 및 자율차 주행 시나리오 등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으며, 인천 지역 대학 및 기업 등이 활용함으로써 고부가가치 부품 개발 및 상용화 기술개발이 활발하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에 새로 지정되는 테스트 구역은 자율주행 및 스마트시티에 필요한 센서 개발을 목적으로 한다. 그 첫 단계로 라이다, 레이다 등의 센서를 개발하고 있는 ㈜카네비컴, ㈜라이다코리아와 같은 업체들이 개발 성과를 실증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국산 센서가 신뢰성 및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라이다 센서의 경우 자율주행차 상용화와 스마트시티 구축에 필수적인 부품임에도 불구하고 현재 전량 해외제품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으로 본 테스트 구역에서는 라이다와 레이다를 실제와 유사한 환경에서 테스트하고 성능 검증을 수행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국산 센서의 완성도를 높이고 해외제품을 대체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변주영 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인천 내 자동차부품 기업의 자율차 부품 개발·실증 지원을 통해 자율주행 및 스마트시티 생태계 기반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