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22일부터 ‘글로벌그린허브코리아(GGHK 2020)’ 온라인 개최

김건우 | 기사입력 2020/09/21 [19:11]

KOTRA, 22일부터 ‘글로벌그린허브코리아(GGHK 2020)’ 온라인 개최

김건우 | 입력 : 2020/09/21 [19:11]
[뉴스브라이트=김건우]

▲ KOTRA가 22일부터 ''글로벌그린허브코리아(GGHK 2020)''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KOTRA는 ''GGHK 2020''을 통해 해외 환경·재생에너지 프로젝트 수주를 지원한다. 우리 참가기업이 서울 염곡동 KOTRA 본사 사이버무역상담실에서 온라인으로 프로젝트 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다.     © 김건우



KOTRA(사장 권평오)가 22일부터 나흘간 ‘글로벌그린허브코리아(GGHK 2020)’를 개최한다. 13회째를 맞는 ‘GGHK 2020’은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함께 매년 개최하는 해외 환경·재생에너지 프로젝트 수주지원 사업이다.
 
올해 ‘글로벌그린허브코리아''는 코로나19로 해외 발주처 프로젝트 설명회·상담회를 온라인으로 연다. 비대면 방식 프로젝트 상담은 처음 진행되는 것으로, 28개국 50개 해외 발주처와 국내기업 100개사가 참가한다.
 
50개 해외 발주처의 총 프로젝트 규모는 54억 달러다. 분야별로 보면 폐기물(44%), 재생에너지(34%), 수처리(22%) 순으로 많다. 지역은 동남아(34%), 아프리카(24%), CIS(16%), 중동(12%), 유럽(6%), 서남아(4%), 중국(2%), 중남미(2%)에서 참가한다.
 
9일부터 사전 진행된 온라인 프로젝트 설명회에서는 26개 프로젝트가 소개됐다. KOTRA는 22일부터 열리는 해외 발주처-국내기업 간 상담을 150건 주선했다.
 
특히 아랍에미리트의 ‘라스알카이마(Ras Al Khaima)’ 주정부는 60만 달러 규모 폐기물 소각로 설비 도입을 추진 중이다. 이번 상담회에서 국내기업 K사와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환경 폐기물 관련 우리 기업의 수주 확대를 기대해볼 수 있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코로나19로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 성장을 위한 국가발전 전략이 한층 중요해졌다”며 “KOTRA는 그린뉴딜 정책과 녹색산업 육성을 뒷받침하기 위해 해외 환경·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를 계속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