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79%가 피곤 느껴…자생한방병원, 만성 피로 개선 전문 ‘피로증후군 클리닉’ 개설

김건우 | 기사입력 2020/09/16 [10:51]

국민 79%가 피곤 느껴…자생한방병원, 만성 피로 개선 전문 ‘피로증후군 클리닉’ 개설

김건우 | 입력 : 2020/09/16 [10:51]
[뉴스브라이트=김건우]

▲ 자생한방병원 병원 전경     © 김건우



현대인들에게 피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고민거리다. 지난 7월 통계청이 발표한 ‘2019 생활시간조사’에 따르면 국민의 79.3%가 피곤함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로감을 방치할 경우 만성으로 악화돼 더 큰 질환을 야기할 수 있는 만큼 피로 개선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다.
 
자생한방병원(병원장 이진호)은 현대인들의 빠른 피로 회복을 위한 ‘피로증후군 클리닉’을 개설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신설된 피로증후군 클리닉에서는 잠을 자도 개운치 않고 하루 종일 무기력한 직장인이나 자주 몸살을 겪고 면역력이 떨어지는 중·노년층, 집중력 저하로 학업 능률이 떨어지는 학생 등 만성 피로로 인해 각종 증상들을 겪는 환자를 위한 전문적인 관리가 이뤄진다.
 
피로증후군 클리닉의 특징은 한의사와 의사가 함께 환자 개인의 건강상태를 분석해 한·양방 협진을 진행한다는 점이다. 진단 결과를 기반으로 피로도에 따라 면역기능 강화와 자양 강장 효능이 뛰어난 산삼약침 등 약침요법과 몸에 부족한 필수 영양분을 공급하는 비타민 수액 처방이 이뤄진다. 이와 함께 공진단과 같이 원기를 보해주는 보약도 처방돼 활력 증진 효과를 높인다.
 
또한 신체적으로 특별한 이상이 있지 않더라도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가 우려되는 이들도 피로증후군 클리닉을 통해 보다 체계적인 건강 관리가 가능하다.
 
피로증후군 클리닉은 사전 예약제로 운영된다. 담당 코디네이터의 안내를 통해 접수부터 수납까지 모든 절차가 진행되며, 의료진 진단 이후 모든 맞춤형 치료가 1인실에서 이뤄지는 만큼 편안한 마음으로 관리 받을 수 있다는 것도 강점이다.
 
이진호 병원장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현대인들에게 피로는 스트레스와 함께 건강을 해치고 각종 질환을 야기시키는 주요 원인”이라며 “코로나19와 함께 맞이한 가을 환절기에 면역 관리가 더욱 어려워진 요즘, 신설된 피로증후군 클리닉이 많은 분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