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옹진군, PAV(미래형 개인 운송기기) 실증 센터 조성에 합심

UAM 시대 PAV특별자유화구역 지정·운영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김두영 | 기사입력 2020/08/19 [10:35]

인천시.옹진군, PAV(미래형 개인 운송기기) 실증 센터 조성에 합심

UAM 시대 PAV특별자유화구역 지정·운영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김두영 | 입력 : 2020/08/19 [10:35]

▲  관련 자료



[뉴스브라이트=김두영] 미래형 개인 운송기기 PAV(Personal Air Vehicle)의 실증 센터 조성과 PAV 특별자유화구역 지정을 위해 인천시와 옹진군, 그리고 관계기관이 힘을 합치기로 했다.
 
인천광역시가 19일 옹진군청 효심관에서 옹진군, ITP(인천테크노파크), 인천관광공사, 인천PAV컨소시엄, 대한구조협회, 인천항만공사, 중부지방해양경찰청, 한국산업단지공단(인천지역본부) 등과 함께 ‘인천 PAV PAV(Personal Air Vehicle) : 미래형 개인 운송기기 실증화 지원센터 조성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오는 11월 국토교통부 주관의 특별자유화구역 지정에 앞서 인천시와 관계 기관 및 기업 간 상호 협력을 이끌어 내 ‘인천 PAV 실증화 지원센터’ 조성을 기반으로 인천시 PAV산업이 미래의 대중교통 혁명을 일으킬 UAM UAM(Urban Air Mobility) : 도심 항공 운송수단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내에서 개발되고 있는 PAV 가운데 인천PAV컨소시엄이 가장 앞서 있으며, 인천시는 특별자유화구역 공모에 옹진군과 협력해 자월도 인근 해상구역을 신청한 상태다.
 
앞서 인천PAV컨소시엄은 2018년 정부에서 공모한 PAV 핵심기술개발 과제에 국내 최초 지역기반으로 선정됐다. 그동안 성공적으로 설계 및 부품제작을 진행하고 현재 테스트 단계에 돌입했으며, 내년 시제기 시험을 눈앞에 두고 있다.
 
특별자유화구역으로 지정되면 국토교통부 소관인 안전성 인증, 비행승인, 특별감항증명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전파인증 등의 편의를 제공받아 자유롭게 실증하며 사업화를 진행할 수 있다.
 
이를 바탕으로 인천시는 2022년 자월도-덕적도-이작도 노선개발 테스트 사업을 시작으로 2023년 인천항만공사와 연계한 인적·물적 자원이송, 2024년 인천관광공사와 연계한 섬 여행 노선 개발 등 2025년 상용화를 목표로 실증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미국의 투자은행 모건 스탠리에 따르면 세계 PAV 잠재적 시장규모는 2040년 약 1.5조달러(원화 약 1,80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인천시는 향후 PAV 상용화를 위해 ‘PAV 융복합 클러스트 단지’ 조성도 검토하고 있으며,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천의 자동차산업을 PAV산업으로 전환시켜 지속 가능하고 안정적인 양질의 일자리를 확보하는 등 관련 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번 인천시와 유관기관 및 기업 간의 협약으로 PAV 상용화를 위한 기술 경쟁력이 한 단계 발전할 것으로 기대하며, 특별자유화구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정부 및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하고 지원하겠다.”며 “미래 교통혁명 UAM 시대를 이끌어가는 인천의 미래 먹거리산업으로 PAV산업을 집중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