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관광공사, 2020 대한민국화학제조산업대전 개최

개막(8.5~8.7) 기초화학 제조산업 및 분석/측정기기/연구장비산업이 한자리에

김두영 | 기사입력 2020/08/05 [19:00]

인천관광공사, 2020 대한민국화학제조산업대전 개최

개막(8.5~8.7) 기초화학 제조산업 및 분석/측정기기/연구장비산업이 한자리에

김두영 | 입력 : 2020/08/05 [19:00]

▲  전시회 전경



[뉴스브라이트=김두영] 인천관광공사와 ㈜메쎄이상이 주최하는 국내 대표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전문 전시회 ‘2020 대한민국화학제조산업대전’이 157개 기업이 참여하는 가운데, 5일 송도컨벤시아에서 대단원의 막을 열었다.
 
세계 전시산업 분야 최고 권위 국제기구인 UFI(국제전시협회)의 국제인증을 받은 인천 최초의 전시회인 ‘2020 대한민국 화학제조산업대전’은 제11회 국제코팅접착필름산업전, 제8회 국제첨단표면처리‧도장산업전, 제2회 국제화학·바이오장비&분석기기전 등 157개 기업이 참여하는 3개 전시회가 동시 개최되며, 온라인 수출상담회, 전문 컨퍼런스, 기술세미나 등도 동시 개최되어 첨단기술과 제품을 홍보하는 교류의 장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시회 부대행사로는 우선 국내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업의 해외 진출을 위한 KOTRA “해외 바이어 초청 온라인 수출상담회”가 진행된다. 해외 진성바이어 10개국 19개사를 초청한 금번 수출상담회는 전면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효율적인 상담회가 진행될 수 있도록 참가기업과 해외 바이어가 사전 매칭을 통해 서로의 수요를 확인하고 전시회 현장에서는 체계적인 화상상담이 운영 가능하게 될 예정이다.
 
뿌리산업 및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들의 최신 제품/기술을 바이어에게 소개할 수 있는 “참가기업 기술세미나”와 “표면기술 교류회”, “기술규제 대응지원 세미나” 등과 같은 다양한 전문 컨퍼런스도 준비되어 최신 산업동향과 신기술 정보 전달 및 산업 경쟁력을 제고시킬 계획이다.
 
또한 전시회를 통한 일자리 창출 및 사회적 가치제공을 위해 인천테크노파크 인천뿌리산업일자리센터와 함께 뿌리산업 채용상담회, 지원정책 안내, 이력서 사진촬영, 컨설팅 등 다양한 취업관련 정보를 제공하여 코로나19로 인한 취업난을 해소하고 인천 뿌리산업의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이번 전시회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전시행사 운영지침에 따라 4단계의 철저한 방역시스템을 적용해 진행한다. ▲국내 전시장 최초 플라즈마 살균방역장치 설치 ▲입장객 전원 발열체크, 에어샤워, 마스크/비닐장갑 착용, 전자출입명부(QR코드), 입장전 2차 발열체크 ▲비대면 무인 키오스크 운영, 1.5m 거리두기 입장, 비상 의료인력 상주 등 참가기업과 전시장을 찾게 될 다수의 바이어들이 안전하게 전시장을 방문할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을 통해 개최될 예정이다.
 
본 박람회의 주최기관인 인천관광공사 전시사업팀 정재균 팀장은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K-방역 시스템을 전시장에도 적용하여 안전한 전시회를 우선적으로 염두하였다”며, “또한 코로나19로 판로확보가 어려운 중소기업들에게 판로개척을 지원하고, 이를 통해 ‘대한민국화학제조산업대전’이 중소기업들에게 성장의 발판이 될 수 있는 대표 화학산업 박람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