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위험한 약속'-7년 전 두 사람의 진실의 폭탄 터질까...

박지종 | 기사입력 2020/04/20 [16:20]

KBS 2TV '위험한 약속'-7년 전 두 사람의 진실의 폭탄 터질까...

박지종 | 입력 : 2020/04/20 [16:20]

▲ 사진='위험한 약속' 방송화면 캡처


[뉴스브라이트=박지종]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약속한 약속'에서 지난 15회에서 쓰러진 한회장(길용우)를 차은동이 적절한 응급조치로 한회장을 살려 신임을 얻었으며 한회장의 약속을 받았냈다.

한량처럼 살았던 한지훈(이창욱)은 한회장이 자신보다 강태인을 아들처럼 신뢰하고 의지하는 걸 실제로 두 눈으로 목격하니, 피가 거꾸로 솟았다. “키우던 개한테 뺏긴 제 자리, 이제라도 저 찾아보려구요. 준혁이 형. 저한테 주세요. 제 사람으로”라고 선언한 한지훈. 강태인과의 대립이 예고된 대목이었다.

최준혁도 한지훈에게 기회를 주라고 한회장을 설득했다. 그러나 최명희가 이를 두고 보지 않았다. 위급한 한회장을 제때 처치하지 못한 오혜원부터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한 것.

궁지에 몰린 오혜원은 차은동과 강태인의 관계에 의문을 제기하며 두 사람을 추궁했다. 추궁에 당황한 차은동과 강태인. 7년 전 위험한 약속이 만든 두 사람의 악연과 그날의 진실이 드러나게 될까. 예상치 못한 폭탄에 안방극장이 터질 듯 팽팽한 긴장감에 휩싸였다.

한편, '위험한 약속'은 매주 월~금 저녁 7시 50분 방송된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