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백년소공인’ 100개사 첫 선정 및 현판식 개최

성공모델 확산 위해 숙련기술 우수 소공인 100개사 선정...박영선 장관, 자금·판로개척·기술개발·홍보 등 지원 육성 약속

이덕기 | 기사입력 2020/02/06 [14:29]

중기부, ‘백년소공인’ 100개사 첫 선정 및 현판식 개최

성공모델 확산 위해 숙련기술 우수 소공인 100개사 선정...박영선 장관, 자금·판로개척·기술개발·홍보 등 지원 육성 약속

이덕기 | 입력 : 2020/02/06 [14:29]

▲ 사진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젤기획을 방문하여 백년소공인 지정 현판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좌측부터 소상공인연합회 최승재회장, 조정석 대한인쇄문화협회장, 김남수 서울인쇄정보산업협동조합 이사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이태영 젤기획 대표, 서양호 서울중구청장,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 김한술 서울 중구 상공회장)     ©



[뉴스브라이트=이덕기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중기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은 지난 5일 열악한 작업환경과 빠르게 변화하는 제조환경 속에서도 장인정신을 갖고 해당 분야에서 15년 이상 업력을 이어오고 있는 소공인 가운데 숙련기술과 성장역량 등을 종합 평가해 우수 소공인 100개사를 백년소공인으로 처음 선정했다.
 
이번 선정에는 기계 및 금속(52업체), 의류(19업체), 인쇄(8업체), 식료품(8업체), 기타(가구, 의료기기, 시계, 펄프종이 등 13업체) 등 다양한 업종의 소공인이 포함됐다.(신청 252개사)

선정된 업체에는 백년소공인 확인서와 인증현판을 제공하고, 생산설비 교체나 자동화 설비 도입을 위해 소공인특화자금(‘20년 4,500억 원)을 활용하는 경우 융자금리를 인하(0.4%p) 혜택을 지원한다.
 
아울러 국내외 전시회 참가, 온·오프라인몰 입점을 지원하는 판로개척 사업 및 기술개발에 필요한 인건비, 외부전문가 활용 등을 지원하는 제품·기술가치 향상사업 등 소공인 지원사업 선정 시 가점을 부여한다.
 
한편, 박영선 장관은 서양호 서울시 중구청장, 김한술 서울시 중구 상공회장 등과 함께 백년소공인 선정을 기념하기 위해 ‘젤기획’(인쇄 전문업체, 서울 중구)에서 진행된 현판식에 참석해 축하 인사와 함께 소공인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박영선 장관은 이 자리에서 “백년소공인은 소상인을 대표하는 백년 가게와 함께 소상공인의 성공모델로 적극 육성할 것이며, 아울러   소공인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정책적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올해 백년소공인 200개사를 추가 선정할 예정이며, 백년소공인으로 선정되기를 희망하는 소공인은 전국 34개 소공인특화지원센터 또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신청서를 접수하면 된다.(분기별로 평가를 통해 선정 예정)
 
또한, 올해부터 중기부에서 시행하는 국민추천제를 통해 국민 누구나 장인정신이 투철하고 우수한 숙련기술을 보유한 주위의 소공인을 백년소공인으로 추천할 수 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