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얏트 인천, 세계적인 MICE-가족친화 호텔로 키우겠다"

새 총지배인 '니콜라스 레이시' 부임... 다양한 분야 경험한 호텔전문가

박상대 | 기사입력 2019/07/08 [20:55]

"하얏트 인천, 세계적인 MICE-가족친화 호텔로 키우겠다"

새 총지배인 '니콜라스 레이시' 부임... 다양한 분야 경험한 호텔전문가

박상대 | 입력 : 2019/07/08 [20:55]



[뉴스브라이트*박상대기자] 인천공항 인근에 있는 그랜드 하얏트호텔의 새 총지배인으로 '니콜라스 레이시(사진)'가 선임됐다.

그는 이 곳에 부임하기 전에는 그랜드로 브랜드를 바꾼 그랜드 하얏트 항주의 총지배인이었으며, 파크하얏트 산야 써니베이 리조트를 오픈하기도 했다.

신임 총지배인은 호주 멜버른 출신으로, 호텔경영 국제전문대학에서 스위스호텔협회 디플로마와 아델레이드에 있는 르 꼬르동 블루에서 컬리너리 호텔리어 디플로마도 취득하는 등 호텔 관련 이론에도 해박한 인물이다.

이후에 사우스 오스트레일리아대학에서 MBA를 전공한 그는 20년이 넘게 객실, 이벤트 세일즈 & 마케팅, 수익관리팀, 글로벌 예약실 등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아 왔다.

레이시 총지배인은 “파크하얏트 서울에서 근무할 당시 한국에 대한 좋은 추억들을 가지고 있는데, 다시 한국에서 근무하게돼 기쁘다” 며 “그랜드하얏트 인천이 세계적인 MICE와 가족친화 호텔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랜드하얏트 인천#니콜라스 레이시#영종도 그랜드하얏트#인천공항 인근호텔#파크하얏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